2016.07.28 14:00

 

오늘의 간식은 수박입니다.

수박먹고... 배불러서 맨땅에 응가해두면..

다음해에 열리는 X수박입니다.

 

 

 

길쭉한 수박은 길쭉한 응가에서 열린다(????)...

암튼 생긴건 길쭉합니다. ㅎㅎ

 

 

 

 

이제 먹기위해 잘라야겠죠. 격파들어갑니다. 뺘샤!!~~~

 

 

 

좀 덜익었는지.. 아무리 때려도 안깨집니다. ㅠ.ㅠ 손만 아프고..

사람이라면... 도구를 사용할 줄 알아야죠. 흐음....

 

 

 

 

이정도면... 나름 잘익은 것으로 간주합니다.

 

 

 

 

가위로 자르는 것도 나름 느낌이 있습니다.

 

 

 

 

4등분 내기 완성

 

 

 

 

 

맛난 건 막둥이 먼저

 

 

 

여름에는 시원한 그늘에 앉아 수박 한덩이 먹으면... 신선 부럽지 않습니다.

'꽃피는 산골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대공원 동물원 여행  (0) 2018.01.19
겨울비 내리던 날  (1) 2018.01.17
촌수박은 이렇게 먹어줘야 촌놈이지  (2) 2016.07.28
쐬주 안주에는 쏘가리 매운탕.  (1) 2016.07.25
넌 어디에서 왔니?  (0) 2016.07.22
즐거운 기다림.  (0) 2016.07.12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