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닭'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3.04.10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2. 2013.01.30 새로온 식구 샤모 (4)
  3. 2012.06.19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4. 2012.05.08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5. 2012.04.30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6. 2012.04.16
2013.04.10 09:46

병아리 3마리가 알에서 나왔습니다.

 

 

작년에는 닭이 알을 품어서 병아리들이 많이 나왔었는데, 올해는 아직 품지 않네요. 알을 품는 닭을 다 잡아 먹어버린건가? ㅋㅋ

알 낳을때마다 꺼내버려서 안품는 것일 수도 있고, 알을 깨먹는 닭대가리가 있어서 그냥 놔둘수도 없습니다.

 

 

 

보송보송한 털만 있는 병이라는 너무 귀엽습니다.

 

 

 

쬐금더큰 병아리를 엄마로 아는지 벌써 졸졸 따라다닙니다.

 

 

 

따스한 봄날이 와야지 밖에 풀어놓을텐데, 오늘 아침은 영하로 떨어져서 얼음이 얼어 있네요.

 

 

 

부화기에는 거위알, 오리알, 계란이 들어있습니다.

 

 

 

이 많은 알중에서 몇개나 나오려나...

봄이되면 꽃피는 산골이 또 시끌벅적 하겠지요? 삐약삐약, 꽥꽥, 꿕꿕 ㅋㅋ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3.01.30 13:00

제목을 새로운 식구라고 적었는데...

막상 언젠가는 잡아먹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니 좀 이상한것 같네요. ㅎㅎ

 

 

덕산리에서 유황 오리를 키우시는 분이 우리집에서 마음대로 뛰어 다니며 살면 좋을 것 같다는 말씀과 함께 샤모 한쌍을 가져다 주셨습니다.

싸움닭이라는 이름에 맞게 생긴것 부터가 무예타이 좀 배운 것 같이 생겼습니다.

 

 

 

 

 

 

늘씬한 몸매에 강인한 체력(?)

기존에 키우던 닭과 다른 닭장에 놔뒀었는데 샤모도 함께 방사할 생각으로 풀어놨더니, 예상대로 피터지게 싸움을 합니다.

승자는 당연히 샤모... 어린아이와 어른의 싸움처럼 뭐 볼것도 없고, 순식간에 키우던 장닭은 닭벼슬을 뜯겨 피를 온몸에 바르고 해롱해롱 비틀비틀 거리더군요.

 

나름 오골계 장닭과 샤모의 싸움은 샤모의 일방적인 승리로 돌아갔지만 그 결고 일단 다시 격리 ㅋㅋ

 

 

닭이랑 싸워서 이겼다고 이 넘이 슬슬 저에게 시비를 겁니다. 나의 무서움을 모르는 우매한 중생. ㅋ

열받아서 발로 차버렸는데(밀치는 것 반 정도) 해줬더니 계속 덤빕니다. ㅡㅡ; 흑... 무려 200회 정도 찼는데도... 끊임없이 자빠지고 일어나고... 나중에는 힘들어서 못차겠더군요.

일단 닭장 문을 닫고 한숨 돌린뒤... 다시 닭장문을 열어줬더니... 열심히 저를 쫓아옵니다. 얻어맞아서 열받았나? ㅎㅎ

 

완전 꼴통 닭대가리인지 이 넘이 개에게도 덤비더군요. ㅋㅋ

낑이가 확 물어버린것을 겨우 구해서 닭장에 넣어주고, 밥을 주려는데 또 덤비길래, 밥주는 국자로 정신차리라고 정신없이 대가리를 100회 연속 연타를 날렸더니... 드디어 진정 사람 무서운줄 아는 닭이 되었습니다.

 

이제 밥주려고 닭장 문열면 덤빌 생각도 안하고 구석에가서 찌그러져있습니다. ㅎㅎㅎ

 

 

 

울집 샤모만 유독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강인한 정신력과 체력 정말 대단합니다.

봄되면 알을 부화시켜서 개체수를 늘릴 생각입니다.

개체수를 늘리는 목적은..... 잡아먹기 위해서 ㅎㅎ

사람들의 믿음 중에 하나가 나보다 강한것을 잡아 먹으면 나도 그것처럼 강해지지는 않을까하는 생각이 저의 머리속에 울려퍼지고 있습니다. 나도 샤모 잡아먹고 근육맨으로 변신할 수 있지 않을까하는.... ㅋㅋ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19 22:00

 병아리들이 복날 잡아 먹으면 딱 좋은 싸이즈로 자랐다. ㅎㅎ

 

과연 닭을 직접 잡을 수 있으려나? 대나무로 목부위를 내리쳤더니 바로 기절 하던데.. 그때 휘리릭~~~?? ^^

 

 

2,3일 차이로 나온 것들인데도 크기 차이가 이제 재법 난다.

 

 

맛있는 계란을 생산중. 친절하게 알 낳았다고 울어주는 센스까지...

 

'꼬끼요 꼬꼬꼬~' -> '알 낳았으니 따뜻할 때 먹어라~'라고 하는 것 같다. ㅎㅎ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5.08 20:42

"꽃피는 산골"의 날지 못하는 병아리 14형제.

 

13마리 확인 후 몇일뒤에 한마리가 더 나와 14마리가 되었다.

 

 

 

솜털만 있던 것들이 날개부분에 상당히 많이 깃털로 바뀌었다. 그러나 오리와 비교하면.. 크기의 변화가 없다. ㅡㅡ;

 

 

 

키는 좀 컸나? ㅎㅎ

 

 

아직 1마리도 죽지 않고 잘 크고 있다.

 

어릴적 학교앞에서 산 병아리는 왜 그렇게 잘 죽었는지 모르겠다. 어미가 있고 없고의 차이인가...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4.30 03:57

이사왔을때 닭이 알을 품고 있었고, 예정된 날짜가 지나가는데도 소식이 없어서 , 이번달 말까지만 그냥 놔둬보고 병아리가 안나오면 그만 품게하려고 했었는데, 드디어 병아리가 나왔다. 무려 13마리. 순식간에 식구가 많아졌다.

 

 

 13마리가 다 성공적으로 자라진 못하겠지만, 어미닭이 잘 돌보니까 잘 자랄것으로 생각된다.

 

 

 

노란병리만 보다가 여러가지 색의 병아리를 보니 무지 신기하고, 알에서 금방나온 병아리 너무 귀엽다.

 

 

 

병아리가 나온것을 보고 부랴부랴 작은 닭장을 보수했다. 문도 달고, 구멍나거나 찢어진 그물망도 보수하고, 쥐 구멍으로 보이는 것들도 막았다.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4.16 04:23

 

 

대대적인 정비와 청소가 필요한 닭장.

 

이 넘의 닭은 새벽 3시되면 꼬끼요하고 아침을 알린다. ㅡㅡ;

그덕에 새벽에 일어나서 글을 적고 있지만 ㅋ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