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3.08.07 연꽃 속을 들여다 보면....
  2. 2013.06.15 연못에 수련을 심어봅니다. (2)
  3. 2013.03.28 삐죽삐죽 활짝
  4. 2013.03.18 뽀록뽀록 슝슝 봄소리
  5. 2012.07.16 연꽃 향기 가득
  6. 2012.07.16 능소화
  7. 2012.07.08 자귀나무 (2)
  8. 2012.07.05 한송이 연꽃 (6)
  9. 2012.06.21 한련화
  10. 2012.06.15 접시꽃
2013.08.07 09:32

연꽃 속을 들여다 보면....

 

 

 

 

 

벌이 한마리 들어 있었는데.. 날아갔습니다. ^^;;;;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속을 들여다 보면....  (0) 2013.08.07
연못에 수련을 심어봅니다.  (2) 2013.06.15
연꽃 향기 가득  (0) 2012.07.16
능소화  (0) 2012.07.16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3.06.15 14:49

연못에 백련만 있어서 다른 것도 심어봐야지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한포기에 2000원 이면 살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10포기를 구입했습니다. 어떤색 꽃이 필지는 모릅니다. ^^; 

 

 

파시는 분이 잎을 따고 심으면 깔끔할 거라고 했는데 그냥 심기로 했습니다.

 

 

 

보기에는 깊어보여도 깊지 않습니다.

 

 

 

무릅정도?? ㅋ

 

 

 

연못 바닦은 뻘 조금에다가 모래 듬뿍인듯 합니다. 조금 깊이 팠더니 온통 모래, 돌이 섞여있네요. 그래도 대충 어찌어찌 자라겠죠뭐 ㅋㅋ

 

 

10포기 심었는데... 심은것 같지도 않습니다. ㅡㅡ;

그래도 조만간 꽃대가 올라오고 꽃이 필거라고 기대해 봅니다.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속을 들여다 보면....  (0) 2013.08.07
연못에 수련을 심어봅니다.  (2) 2013.06.15
연꽃 향기 가득  (0) 2012.07.16
능소화  (0) 2012.07.16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3.03.28 09:00

 봄이 오는 소리

 

 

 

앵두나무

 

 

꽃이 피려면 몇일더 기다려야 할것 같네요. 작년에 앵두를 엄청많이 따먹었는데.. 꽃봉우리로 봐서는 올해도 많이 달릴것 같습니다.

 

 

 

이건 체리나무. 작년에 몇개 못따먹어서 나무가지를 확 잘라버렸더니 나무가 볼품없게 되어벘다는... ㅋ

 

 

 

몇년 정도 조금씩 다듬어주면 이전보다 더 보기 좋은 나무가 되겠지...

 

 

 

아침 햇살을 받으며 체리 열매로 잘 바뀌어야할텐데...

 

 

 

계곡가에는 개나리가 한창입니다.

 

 

 

초등학교 다닐때 개나리 꽃을 따다가 높은 곳에 올라가 떨어뜨리면 뱅글뱅글 돌아가는 것 보고 즐거워했던 기억이 있어 소정이에게 알려줬더니 역시 좋아하더군요. 책에서 배울 수 없는 것이 세상에는 너무나 많습니다.

 

 

 

찹초 처럼 올아온 부추. 아마 오며가며 거름(??? ㅋ) 준게 효과가 있었는듯하네요. ㅎㅎㅎㅎ

 

 

 

매화나무 아래에 서면 매화 향기가 가득합니다.

 

 

 

입에 넣고 씹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매화꽃이 나무 가득 펴야하는데 몇개 안되는 걸로 봐서 올해도 매실 수확은 그다지 바라지 말아야 할것 같습니다. 그러나 사과만큼 커다른 열매가 열릴지 또 모르죠. ㅎ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 복숭아꽃 살구꽃~' 에서 나오던 살구꽃 입니다. ^^

 

 

 

작년 이사왔을때는 살구꽃이 진 후였는데 올해서 실컷 보게되네요.

 

 

 

시장갔다가 사온 xxx나무 갑자기 나무이름이 생각안나는건.. 치매? ㅡㅡ;

 

 

뭐였더라...

 

 

 

이궁... ㅠ.ㅠ 술을 끓어야지... 남천 ㅋ

 

 

 

목련도 이쁘게 필려고 합니다.

 

 

 

목련나무 절반은 꽃봉우리가 냉해입어서 하얀 꽃이 피기도 전에 갈색으로 되어버렸습니다.

 

 

빨간 박태기나무

 

 

 

물놀이에 신이난 거위랑 오리

 

거위 부화시키려고 부화기에 알을 넣었지만... 100% 실패 ㅡㅡ; 무정란은 아니었는데.. 날씨가 아직은 추워서 인가??

거위가 부화가 잘 안된다는 카더라 통신은 있었지만... 그래도 100% 실패할 줄은 미처 몰랐다는...

날씨가 좀더 따뜻해지면 다시 도전을 해봐야 할것 같습니다. 그동안 커다른 거위알 후라이 실컷먹겠습니다. ㅋ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삐죽삐죽 활짝  (0) 2013.03.28
뽀록뽀록 슝슝 봄소리  (0) 2013.03.18
곷피는 산골의 아침  (1)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3.03.18 09:30

봄을 재촉하는 비가 온 후

 

 

나뭇가지에 달려있는 물방울이 나무를 깨워 연녹색 잎이 나오도록 마법을 부리려 합니다.

 

 

 

촉촉한 느낌

 

 

 

소나무가 4계절 푸르다고 하는데.. 자세히 보면 봄, 여름, 가을, 겨울 미묘하게 색이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파도 쬐금 더 자란것 같은데...

 

 

 

작년 늦가을에 심어서 아직 먹어보지 못한 건데 좀 더 커야겠죠?

 

 

 

늦마늘인데도 벌써 이만큼 자랐습니다. ^^

다른 집 마늘 밭에는 잎이 많이 올라오는데 울집은 안올라와서 몇일동안 비닐을 덮어뒀더니 확실히 빨리 싹이 나오더군요. 이래서 다들 비닐멀칭을 하나봐요. 그러나 저는 안합니다. 땅이 갑갑해할것 같아서 ㅎㅎ

 

 

 

비닐 틈에서 나온 싹보다 볏짚사이에 올라온 초록빛이 보기가 훨씬 좋은것 같지 않나요? ^^

 

 

 

농협에서 일부 금액 지원해 준다고해서 퇴비를 100포 주문했는데.... 너무 많은것 같죠? ㅠ.ㅠ

몇년동안 쓸 수 있을것 같습니다. ㅎ

 

 

 

겨울난 배추

 

 

 

눈속에 있던 배추 잘라서 먹고 남아 있던 배추에서 다시 새잎이 잔뜩 나오고 있습니다. 배추가 혹시 다년생 식물??? 궁금해서 네이버에서 찾아봤더니 두해살이풀이라고 하는데.. 계속 지켜봐야할것 같군요. 사실인지 아닌지... ㅎㅎ

 

 

 

 

봄을 알리는 영춘화도 피었습니다. 따스한 날씨에 꽃이 피려다가 영하로 기온이 떨어지면서 냉해를 입었는지 색이 좋지는 않네요.

 

 

 

그래도 영하로 떨어지는 날이 있을지라도 봄은 옮니다. ㅎㅎ

 

 

 

산수유꽃도 폈습니다.

 

 

 

분무기 들고 다니며 물뿌려가며 사진도 찍던데 이건 자연 그대로 사진 입니다.

 

 

 

비닐 하우스가 생기면 쬐금 갑갑한 감이 없지 않을것 같지만.. 그래도 허브도 기르고 겨울에 식물을 재배하려면 하우스는 있어야겠죠.

 

 

 

머루 덩굴이 소나무 위로 올라가서 주위에서 소나무 죽는다는 이야기가 많아서 이번에 따먹기 좋도록 정리했습니다.

덩굴시렁을 설치하려고 했는데 자금 압박으로 올해는 그냥 옆에 죽은 나무 심어주는 것으로 넘어갑니다.

 

 

 

할미꽃이랑 원추리도 고개를 내밀었습니다.

 

 

 

모란

 

점점 커져서 커다른 모란꽃을 피우겠죠.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삐죽삐죽 활짝  (0) 2013.03.28
뽀록뽀록 슝슝 봄소리  (0) 2013.03.18
곷피는 산골의 아침  (1)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7.16 21:30

연꽃 꽃대와 잎 줄기는 어떻게 생겼는지 아는사람??

 

꺽어봤더니 연근 처럼 구멍이 숭숭 뚫여있다. ^^

 

 

조만간 연꽃 피는 것도 절정에 다다를것 같다.

 

 

 

연꽃은 몇 일 갈 줄 알았는데 폈다가 하루 정도 지나면 떨어저 버린다.

 

 

 

완전히 폈을때 보다 70, 80% 정도 폈을때가 재일 이쁜것 같다.

 

 

문득 연잎 바베큐는 어떤 맛일까 궁금해진다.

 

주말에 한번 해먹어 볼까? ^^

 

함께 즐길 사람은 맥주 사들고 집으로 오이소~  ^^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속을 들여다 보면....  (0) 2013.08.07
연못에 수련을 심어봅니다.  (2) 2013.06.15
연꽃 향기 가득  (0) 2012.07.16
능소화  (0) 2012.07.16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7.16 21:00

능소화가 이쁘게 폈다.

 

예전에 차를 몰고가다 길가에 피어있는 능소화를 보며 나중에 집을 사면 심어야지 생각했었는데 올해는 가까이에서 볼 수 있게되었다.

 

 

꽃이 질때 꽃잎이 마르지 않고 동백꽃처럼 툭 떨어진다고 한다. 

 

 

 

능소화에 얽힌 슬픈 전설도 있다니 궁금하신 분은 네이년에게 물어보시고.. ㅎㅎ

 

 

 

한 여인의 기다림과 그리고 죽음. 그 여인의 넋이 꽃이 된었다는 전설...

 

의미를 부여하고 사물을 대하면 달라보이기 마련이다.

 

 

 

꽃에 독이 있다고 해서 네이년에게 도움을 요청했더니 독이라기 보다는 꽃가루가 갈고리 형태여서 눈에 들어가면 심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카더라 통신..

 

 

능소화에게는 기다림이란 단어가 참 어울리는것 같다.

 

전설의 여인의 이름도 소화라니... 넷째가 생기면 소화라고 이름지어 줄까나?

 

성찬이도 써먹어야 하는데.. 둘은 더 낳아야겠다. ㅎ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못에 수련을 심어봅니다.  (2) 2013.06.15
연꽃 향기 가득  (0) 2012.07.16
능소화  (0) 2012.07.16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접시꽃  (0) 2012.06.15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7.08 21:30

내가 좋아하는 자귀나무..

 

언제 부터였나면... 논산훈련소에 있을 때? ㅎㅎ

 

 

 

꽃형태가 보통의 꽃과 다른 점도 맘에 들고.

 

 

 

분홍색도 좋아.. ^________________^;;

 

예로부터 부부의 좋은 금실이나 가정의 화목을 위해서 정원수로 많이 심었다니 땅이 있는 분들은 한번 심어보시라 과연 그런지 아닌지 ㅎㅎ

 

 

 

 

 

 

 

 

 

'풍경 > 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귀나무  (2) 2012.07.08
단풍나무 꽃  (1) 2012.05.18
산수유  (0) 2012.04.16
복숭아  (0) 2012.04.16
매화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7.05 22:30

아침에 연못에 가봤더니 연꽃 한송이가 펴있다.

 

 

1등한 꽃에 선물을 줘야하나? ㅋ

 

 

기념으로 이렇게 사진찍어서 남겨본다. ㅋ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향기 가득  (0) 2012.07.16
능소화  (0) 2012.07.16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접시꽃  (0) 2012.06.15
모란  (0) 2012.05.08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21 22:00

마눌님이 열심히(?) 애정(?)을 가지고 기르고 있는 한련화 ^^

 

 

 

철분, 비타민 C를 다량 함유하며, 잎과 꽃, 열매를 먹으면 강장, 혈액 정화, 소독 효과가 있단다.(네이년 검색)

 

 

 

 

주황색 있고 노란색도 있고

 

 

 

땅에 거름기가 많지 않아 풍성하게 자라지는 못하고 있다.

 

 

 

기람이가 엄마 몰래 꽃을 다 따버려서 이렇게 꽃 비빔밥으로 변신했다. ㅎㅎ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능소화  (0) 2012.07.16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접시꽃  (0) 2012.06.15
모란  (0) 2012.05.08
매발톱  (0) 2012.05.08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15 22:30

 접시꽃이 이쁘겨 폈다.

 

제초작업하다가 다 잘려질뻔도 했는데 다행히 살아남았다.

 

 

소정이 손에 닿는 높이에 핀 꼿은 아마도 조만간 꺽기지 않을까 생각된다.

 

 

꽃을 좋아해서 꽃을 꺽어버리는 녀석.

 

시간이 지나면 달라지겠지. 하지만 나 또한 아직 소유욕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무엇을 탓하리.

 

색즉시공 공즉시색은 손에 잡힐듯 말듯 어렵기만 하고 호연지기라도 길러야지.

 

 

'풍경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송이 연꽃  (6) 2012.07.05
한련화  (0) 2012.06.21
접시꽃  (0) 2012.06.15
모란  (0) 2012.05.08
매발톱  (0) 2012.05.08
이른 아침 꽃들  (0) 2012.04.20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