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위'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4.02.12 거위의 알낳기
  2. 2013.06.26 부화기는 이제 그만... (2)
  3. 2013.02.08 알을 낳기 시작한 거니
  4. 2012.07.16 동물들에게 자유를~
  5. 2012.06.17 거위
  6. 2012.06.05 고단한 삶
  7. 2012.06.03 직거래 장터
2014.02.12 09:00

암컷 거위가 알 낳을 동안 수컷 거위는 뭘할까요??

 

둥지 옆에서 경계 근무를 섭니다.

 

 

 

사료주려고 닭장안에 들어가려고 하니 엄청 시끄럽게 소리지르며 가까이 오지 마라는 메시지를 보냅니다.

 

 

 

하얀 암컷 거위가 알을 낳으려고 합니다.

 

 

 

수컷 거위들은 목을 길게 빼고 꿕꿕~ 거립니다.

암수 비율이 맞지 않아... 조만간 거위 한머리는 입속으로 들어가야 할것 같은데...

수컷 거위중에 한마리는 인공부화해서 불쌍하게 자란 놈이고... 다른 한마리는 자연 부화한 놈이라 잡아먹으면 어미, 애비가 맘아파 할것 같고... 선택하기 쉽지 않네요. ㅎㅎ

 

'동물 > 거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위의 알낳기  (0) 2014.02.12
부화기는 이제 그만...  (2) 2013.06.26
알을 낳기 시작한 거니  (0) 2013.02.08
거위  (0) 2012.06.17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3.06.26 14:09

이야기 1

 

10개정도 거위알을 부화기에 넣었고,

그 중에서 3마리가 부화되었고,

그 중 한마리가 살아있다.

 

처음 알에서 나와서 나를 봐서인지 부모인줄 알고 졸졸 따라다닌다.

 

 

한달 이상되어서 몸집은 많이 커졌는데 운동부족(?) 비만 인지 뒤뚱뒤뚱 거리고 잘 뛰어다니지도 못한다.

 

 

 

물속에 넣어줘도 놀지도 않고 금방 밖에 나와버려서 물좀 뿌려줬더니 털에 물이 묻어버렸다.

 

 

 

어딘가 모르게 불쌍한 모습이다.

지금은 박스안에서 혼자 꽥꽥 거리고 있겠지.

 

 

 

 

이야기 2

 

거니(거위 암컷) 알 4개를 품어서 2마리가 나왔고,

그 중 한마리는 강아지가 물어서 죽여버렸다.

처음 자식을 키워서인지 어리버리 하더니

그래도 한마리는 항상 옆에 끼고 잘 돌보고 있다.

 

 

 

나온지 1주일도 안되었는데 벌써 연못에 들어가 물놀이를 시킨다.

 

 

 

 

부화기에서 나온 거위는 한없이 나약하기만 한데, 직접 품어서 깬 거위는 튼튼하다.

 

 

 

부모 따라서 헤엄도 잘 치고 물속에서 한참을 놀아도 털에 물이 묻지도 않는다.

심지어 물속을 잠수하는 연습도 벌써 시키고 있다.

 

 

 

 

이제 부화기는 돌리지 않을 것이다.

인간의 대단한 능력으로 부화기를 만들었고, 온도와 습도를 조절해서 알을 부화시키지만, 그것으로 끝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래서 인간은 신이 아니고 불완전한 존재일뿐.

'동물 > 거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위의 알낳기  (0) 2014.02.12
부화기는 이제 그만...  (2) 2013.06.26
알을 낳기 시작한 거니  (0) 2013.02.08
거위  (0) 2012.06.17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3.02.08 08:00

노란 새끼 거위를 사온게 작년 봄이었는데 몇일 전 부터 알을 낳기 시작했습니다.

알을 안 낳는 녀석은 퇴출이라고 협박한게 통한건지 ㅎㅎ

 

 

 

흰색 거위가 거니, 검은색이 썩여있는게 위니 입니다.

직거래장터에서 거위를 사올때 파시는 분이 아프리카 거위라고해서 마눌님은 비싼거위 싸게 사온거라고 좋아했는데.. 알고보니 아프리카 거위는 아니고 피가 좀 섞여 있나봅니다. ㅋㅋ

흰색 거위는 엠버던 인것 같습니다.

 

거니 + 위니 = 거위 ㅎㅎ. 소정이가 지어준 이름입니다.

 

 

 

거위알 엄청큽니다. 달걀과 거위알을 부피로 따지면 3배정도 되는것 같습니다.

거위알 후라이 하나 하면 소정이, 기람이, 진수 먹일 수 있습니다. ㅎㅎ

 

 

 

손안에 잡히는 감촉이 묵직한게 좋습니다.

거위알을 몇개 모아서 샤모(싸움닭)알이랑 함께 부화기 돌려볼 생각입니다.

따스한 봄날이 오면 연못에서 헤엄치며 노는 거위 새끼들을 상상해봅니다.

 

'동물 > 거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위의 알낳기  (0) 2014.02.12
부화기는 이제 그만...  (2) 2013.06.26
알을 낳기 시작한 거니  (0) 2013.02.08
거위  (0) 2012.06.17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7.16 20:30

오리, 닭, 거위, 칠면조 들이 자유롭게 자라는 곳. 

 

 

닭장을 아무리 이쁘게 꾸며놔도 자유롭게 다닐 수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이쁜 닭장이라고 해봐야 사람들 보기에 이쁠 뿐이지 과연 닭도 그렇게 생각할까?

 

오전에만 닭장을 개방해놓다고 요즘은 그냥 아침 부터 저녁까지 쭉 개방해 둔다.

 

 

밭으로 가서 상추도 다 먹어버리고, 콩 심어 둔것도 먹고 ㅎㅎ. 그래도 다행인건 잡초 제거도 나름 한다는것.

 

병아리들은 매일 뒷산 등산하러 다닌다. ㅋ

 

 

소정이가 닭사료 많이 들면 잡아먹어 버리라는 알도 낳지 않는 수탉 ㅋㅋ

 

 

'동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토끼  (2) 2013.12.03
말썽 꾸러기들  (0) 2012.08.31
동물들에게 자유를~  (0) 2012.07.16
고단한 삶  (0) 2012.06.05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17 22:00

2주전에 거위 새끼 2마리(한마리당 만오천원 ㅠ.ㅠ)를 사왔었다.

 

그런데 고양이가 한마리를 잡아먹어버리고 한마리만 남아 있었다, 소정이가 거위를 한마리더 사달라고 졸라서 거위 다 큰것 1마리(3만냥 ㅡㅡ;)를 또 사왔다.

 

 

 

이번에 사온 거위. 닭장안에서 대빵이다. 아무도 당해낼자가 없다. ㅎㅎ

 

 

 

목아지를 쭉 빼고 걸어다니는게 신기하다.

 

 

 

이건 새끼 거위.

 

 

 

언제 크려나.. 거위는 집을 잘 지킨다고 하니... 사람이 와도 짖지도 않는 개를 처분해버리고 거위가 집지키게 해야할것 같다.

 

 

 

오리랑 함께 놀아라고 연못에 넣어줬더니 오리가 왕따 시킨다.

 

거위가 열심히 오리를 쫒아가 보지만, 오리들은 함께 놀아줄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수영은 오리보다 거위가 더 잘하는 듯 하다.  오리보다 거위가 물갈퀴가 더 크다. ㅋㅋ

 

오리랑 언제쯤이면 함께 물놀이 할 수 있을런지...

 

 

거위가 오리를 닭장안으로 넣어버린 사건???? 양치기개 콜리 보다 더 똑똑한 거위?

 

오리가 쫒겨서 닭장안으로 들어간것이지만 그래도 거위가 넣은것으로 생각하기로 했다. ㅋ

 

 

- 작은 거위는 건이, 큰 거위는 위니로 이름 지었다.

'동물 > 거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위의 알낳기  (0) 2014.02.12
부화기는 이제 그만...  (2) 2013.06.26
알을 낳기 시작한 거니  (0) 2013.02.08
거위  (0) 2012.06.17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05 22:30

6월 3일 소정이가 칠면조를 사달라고 해서 거위 2마리(이건 마눌님의 요청)와 칠면조 2마리를 누룩재님에게서 구입했다.

 

꾸벅꾸벅 졸고 있는  칠면조는 박스안에 따스한 백열등을 켜줬고, 거위는 닭장에 병아리들과 함께 놔뒀다.

 

6월 4일 아침. 일어나서 평상시처럼 닭장을 열어두고, 닭과 병아리들이 닭장밖으로 나와서 풀을 뜯거나 벌래를 잡아 먹을 수 있게 해두고 잠시 다른일을 하는 사이 거위 한마리가 없어졌다. 주위를 아무리 찾아봐도 없어서 고양이를 잡아봤더니 입에 피가 묻어 있었다. 그동안 쥐한마리 잡지 않고,  병아리들은 풀어놔도 거들떠 보지도 않더니 가증스러운 고양이... 정이 확 떨어졌다.

본능이 남아 있다면 들쥐나 두더쥐 잡아먹고 충분히 살 수 있을 것 같아 이곳에서 퇴출시켰다.

 

병아리들 사이에서 외로이 꽥꽥거리는 거위를 칠면조와 함께 놔뒀더니 서로서로 의지하며 단잠을 청하고 있다.

 

거위도 오리처럼 금방 자란다고 하던데... 저 거위는 왠지 금방 자라지 않을 것만 같다.

 

뒤엉켜 자고 있는 모습이 왠지 안쓰럽다.

'동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토끼  (2) 2013.12.03
말썽 꾸러기들  (0) 2012.08.31
동물들에게 자유를~  (0) 2012.07.16
고단한 삶  (0) 2012.06.05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03 22:30

매주 토요일/일요일에는 거창 IC 진입로 부근에서 직거래 장터가 열린다.

5월 19일 부터 12월 초순까지

 

 

누룩재님의 오골계

 

 

 

까만게 오골계고 입튀어나온건 오리 ㅋㅋ

 

 

 

흰건 닭이고 오란건 거위, 메추리만한건 칠면조.

 

거위 2마리와 칠면조 2마리를 구입. 거위 한마리에 만오천원 칠면조 만원 ㅠ.ㅠ

 

넘비싸서... 잡아먹지 못할것 같다.

 

 

 

고추만큼 맵지 않은 고추 새순, 살짝 데처서 소금과 참기름 넣고 조물조물해서 먹으면 맛있다.

 

 

 

오미자도 있고

 

 

 

참새님의 상추... 천원어치 양이 많다.

 

 

 

어쩌다 보니 귀농인 부스만 사진찍게 되었다. ㅋㅋ

 

 

 

일찍 방문했더니 아직 준비중이거나 열지 않은 부스들 있었다. 12시 이후에 방문하면 좋을것 같다.

 

그리고 직거래장터지만...왠지 비싸게 생각되는 것도 없지 않다. 모든 제품들이 이마트, 홈플러스 같은 대형마트에서 대량으로 구매하서 판매하는 것 보다 싸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거창 시장이나 소형 마트에서 파는 가격 기준으로 조금 저렴하거나 양을 많게 해서 파는 것이라고 봐야할것 같다. 전국 최저가가 될 수 없고, 왠지 비싸게 느껴지는게 직거래장터의 문제가 이닐까 생각된다.

 

 

귀농했다면 왠만한건 다 직접 길러먹어야 생활비가 주는데... 여전히 생활비는 많이 나가고...

우리는 언제쯤 자급자족이 될까? 심어놓은 상추, 고추는 도대체 언제 자라는 거야? ㅡㅡ^

 

 

'주변 볼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창 추모공원  (0) 2012.10.25
감악산 연수사  (4) 2012.10.01
구사마을, 신기마을 나들이  (0) 2012.07.01
수승대  (2) 2012.06.16
직거래 장터  (0) 2012.06.03
신선폭포  (3) 2012.05.08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