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2 09:40

이른아침.

어제 마신 술기운 때문에 조금은 몽롱한 상태에서

하루를 시작하려고 문을 나섰더니

쬐그맣고 귀여운 녀석이 발 아래에 웅크리고 있습니다.

 

 

 

 

녀석을 손바닥에 올렸더니 따스한 온기가 느껴집니다.

 

 

 

 

아직 충분히 깃털이 자라지 않았는데 뭐가 그리급했는지... 도둑고양이 들이 어슬렁거리는 세상 무서움을 모르는건지, 아니면 실수로 떨어진건지..

 

 

 

 

말썽쟁이 막둥이 같아서 정신차리라고 한대 쥐어박으려다 원래 있던 둥지속에 넣어줬습니다.

 

 

 

 

새들이 집 짖고, 함께 살고 있는 우리집입니다.

'꽃피는 산골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촌수박은 이렇게 먹어줘야 촌놈이지  (2) 2016.07.28
쐬주 안주에는 쏘가리 매운탕.  (1) 2016.07.25
넌 어디에서 왔니?  (0) 2016.07.22
즐거운 기다림.  (0) 2016.07.12
비가오려나.....  (0) 2016.07.11
집에서 더울때 어떡카지????  (0) 2016.07.11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