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1.30 새로온 식구 샤모 (4)
  2. 2012.07.16 동물들에게 자유를~
  3. 2012.06.19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2013.01.30 13:00

제목을 새로운 식구라고 적었는데...

막상 언젠가는 잡아먹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니 좀 이상한것 같네요. ㅎㅎ

 

 

덕산리에서 유황 오리를 키우시는 분이 우리집에서 마음대로 뛰어 다니며 살면 좋을 것 같다는 말씀과 함께 샤모 한쌍을 가져다 주셨습니다.

싸움닭이라는 이름에 맞게 생긴것 부터가 무예타이 좀 배운 것 같이 생겼습니다.

 

 

 

 

 

 

늘씬한 몸매에 강인한 체력(?)

기존에 키우던 닭과 다른 닭장에 놔뒀었는데 샤모도 함께 방사할 생각으로 풀어놨더니, 예상대로 피터지게 싸움을 합니다.

승자는 당연히 샤모... 어린아이와 어른의 싸움처럼 뭐 볼것도 없고, 순식간에 키우던 장닭은 닭벼슬을 뜯겨 피를 온몸에 바르고 해롱해롱 비틀비틀 거리더군요.

 

나름 오골계 장닭과 샤모의 싸움은 샤모의 일방적인 승리로 돌아갔지만 그 결고 일단 다시 격리 ㅋㅋ

 

 

닭이랑 싸워서 이겼다고 이 넘이 슬슬 저에게 시비를 겁니다. 나의 무서움을 모르는 우매한 중생. ㅋ

열받아서 발로 차버렸는데(밀치는 것 반 정도) 해줬더니 계속 덤빕니다. ㅡㅡ; 흑... 무려 200회 정도 찼는데도... 끊임없이 자빠지고 일어나고... 나중에는 힘들어서 못차겠더군요.

일단 닭장 문을 닫고 한숨 돌린뒤... 다시 닭장문을 열어줬더니... 열심히 저를 쫓아옵니다. 얻어맞아서 열받았나? ㅎㅎ

 

완전 꼴통 닭대가리인지 이 넘이 개에게도 덤비더군요. ㅋㅋ

낑이가 확 물어버린것을 겨우 구해서 닭장에 넣어주고, 밥을 주려는데 또 덤비길래, 밥주는 국자로 정신차리라고 정신없이 대가리를 100회 연속 연타를 날렸더니... 드디어 진정 사람 무서운줄 아는 닭이 되었습니다.

 

이제 밥주려고 닭장 문열면 덤빌 생각도 안하고 구석에가서 찌그러져있습니다. ㅎㅎㅎ

 

 

 

울집 샤모만 유독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강인한 정신력과 체력 정말 대단합니다.

봄되면 알을 부화시켜서 개체수를 늘릴 생각입니다.

개체수를 늘리는 목적은..... 잡아먹기 위해서 ㅎㅎ

사람들의 믿음 중에 하나가 나보다 강한것을 잡아 먹으면 나도 그것처럼 강해지지는 않을까하는 생각이 저의 머리속에 울려퍼지고 있습니다. 나도 샤모 잡아먹고 근육맨으로 변신할 수 있지 않을까하는.... ㅋㅋ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7.16 20:30

오리, 닭, 거위, 칠면조 들이 자유롭게 자라는 곳. 

 

 

닭장을 아무리 이쁘게 꾸며놔도 자유롭게 다닐 수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이쁜 닭장이라고 해봐야 사람들 보기에 이쁠 뿐이지 과연 닭도 그렇게 생각할까?

 

오전에만 닭장을 개방해놓다고 요즘은 그냥 아침 부터 저녁까지 쭉 개방해 둔다.

 

 

밭으로 가서 상추도 다 먹어버리고, 콩 심어 둔것도 먹고 ㅎㅎ. 그래도 다행인건 잡초 제거도 나름 한다는것.

 

병아리들은 매일 뒷산 등산하러 다닌다. ㅋ

 

 

소정이가 닭사료 많이 들면 잡아먹어 버리라는 알도 낳지 않는 수탉 ㅋㅋ

 

 

'동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토끼  (2) 2013.12.03
말썽 꾸러기들  (0) 2012.08.31
동물들에게 자유를~  (0) 2012.07.16
고단한 삶  (0) 2012.06.05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2012.06.19 22:00

 병아리들이 복날 잡아 먹으면 딱 좋은 싸이즈로 자랐다. ㅎㅎ

 

과연 닭을 직접 잡을 수 있으려나? 대나무로 목부위를 내리쳤더니 바로 기절 하던데.. 그때 휘리릭~~~?? ^^

 

 

2,3일 차이로 나온 것들인데도 크기 차이가 이제 재법 난다.

 

 

맛있는 계란을 생산중. 친절하게 알 낳았다고 울어주는 센스까지...

 

'꼬끼요 꼬꼬꼬~' -> '알 낳았으니 따뜻할 때 먹어라~'라고 하는 것 같다. ㅎㅎ

 

'동물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화기에서 나온 병아리  (0) 2013.04.10
새로온 식구 샤모  (4) 2013.01.30
병아리에서 복날 영계로..  (0) 2012.06.19
오리와 비교되는 병아리 녀석들  (1) 2012.05.08
알에서 병아리가 나왔어요. ^^  (1) 2012.04.30
  (0) 2012.04.16
Posted by 향긋한 바람 느낌

티스토리 툴바